학대받고 쫓겨난 아이 미술치료로 '웃음'…효과 입증돼 예산↑
학대받고 쫓겨난 아이 미술치료로 '웃음'…효과 입증돼 예산↑
  • 경남뉴스원
  • 승인 2019.05.02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DB


부모의 학대로 상처받아 시설에 온 마음(가명·16)이는 화가 나면 감정조절을 하지 못하고, 폭언이나 욕설, 난폭한 행동을 하고 스트레스에 취약해 두통, 배변장애, 피부질환, 비만 등을 앓았다. 이에 전문치료기관은 마음이에게 심리치료의 일종인 미술치료를 진행했다. 이후 마음이는 짜증을 내기보단 편안하게 스스로에 대해 이야기하고 생기 있는 얼굴로 웃는 날들이 많아지는 변화가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2일 마음이처럼 양육시설 혹은 공동생활가정에서 생활하는 아동 중 학대 경험 등으로 심리·정서·인지·행동상의 어려움이 있는 아동대상으로 이번 달부터 '아동 치료·재활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2012년부터 시작한 이 사업은 지난해까지 아동 총 4173명을 대상으로 미술·놀이치료 등을 실시해 참여아동의 자아 존중감·사회성 등은 향상되고 도벽·공격적 행동은 감소하는 등 긍정적인 성과를 거뒀다.

따라서 올해에는 사업을 확대 시행한다. 대상아동을 17%(725명→850명) 추가하고, 사업비도 17%(12억원→14억원)를 증액했다.

올해 아동복지시설 아동 치료·재활지원 사업은 우선 사전 심리검사를 통해 대상자를 선정하고, 이후 종합심리검사를 추가로 실시해 아동별 맞춤형 치료·재활프로그램을 실시한다.

대상 아동에게는 미술·언어·놀이·음악 치료와 개별·집중상담, 심리와 인터넷 중독 치료 등이 제공된다. 또한 심리치료 효과를 높이기 위해 건강관리, 학습, 문화·여가, 주 양육자와의 관계증진, 경제교육 등 통합사례관리 프로그램도 같이 지원된다.

아울러, 아동역량 강화(아동 치료·재활 프로그램) 이외에 Δ종사자 역량 강화(종사자 교육, 주 양육자 상담) Δ지역사회 역량 강화(시도별 자원네트워크 활용) Δ조사·연구(효과성 평가 및 사례관리 성과 연구용역) Δ홍보사업(우수사례 공모전, 홍보활동)도 함께 진행된다.

특히 올해는 새로이 임상분야, 사례관리 전문가 3인으로 구성한 '솔루션위원회'를 통해 심리·정서적인 문제해결과 만족도를 높이는 서비스도 동시에 제공한다.

변효순 보건복지부 아동권리과장은 "아동복지시설 입소 아동 중 69.8%는 학대피해 등으로 심리·정서적 지지와 치료가 필요하다"며 "아이들이 입은 상처가 마음에 남지 않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전문적인 심리치료 서비스를 지원하는 사업을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