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광암해수욕장 개장대비 시설개선 주민설명회
창원시, 광암해수욕장 개장대비 시설개선 주민설명회
  • 경남뉴스원
  • 승인 2019.03.08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쾌적하고 안전한 해수욕장으로 개장 준비 -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7일 마산합포구 진동면 광암마을회관에서 2019년 광암해수욕장 개장대비 시설개선에 대한 주민설명회를 가졌다.

이날 설명회는 진동면 광암‧주도마을 이장, 어촌계장, 마을주민, 관계공무원 등 30여명이 모여 지난해 8월 광암해수욕장 운영 결과 평가보고회에서 논의 된 수질 및 시설개선 사항에 대하여 2019년 개장 전 세부시설 정비 계획을 듣고 자유롭게 토론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지난해 광암해수욕장은 16년 만의 재개장으로 약 3만명이 찾을 만큼 가족단위 여름 피서지로 사랑 받았으나, 모래로 인한 흙탕물 발생으로 피서객들의 수질개선 요구가 있었다.

이에 창원시는 전년도 수질 문제에 대하여 전문가의 원인 분석과 지역주민의 의견을 바탕으로 모래를 선정하고 부설함으로써 최적의 수질과 모래 질을 유지할 계획이다.

또한 야외 샤워장, 그늘쉼터, 방파제 안전휀스, 장애인 보행로 등 편의시설을 확대하고 안전시설을 보완하여 7월 개장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최인주 해양수산국장은 “광암해수욕장을 쾌적하고 안전한 시설로 재정비여 이용객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할 것”이라며 “창원시 대표 휴양 관광명소로 발돋움하여 여름철 최고의 피서지로 각광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