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해상서 화물선과 충돌 낚시어선 전복...3명 사망, 2명 실종
통영 해상서 화물선과 충돌 낚시어선 전복...3명 사망, 2명 실종
  • 경남뉴스원
  • 승인 2019.01.11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통영 인근 해상에서 14명이 탄 낚시어선이 3000t급 화물선과 충돌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은 승선원 14명 중 12명을 구조했으나, 2명은 실종돼 주변 바다 일대에서 대대적인 수색이 진행 중이다.

의식이 없는 채로 구조된 선장 최 모씨(57) 등 3명은 전남 여수 소재 병원으로 헬기를 이용해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나머지 9명의 건강 상태는 비교적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복된 무적호에서 구조된 선원은 "선장이 운전을 하고 있었고 큰 상선과 부딪히는 소리에 놀라 다들 깼다"며 "충돌 직후 1분도 안 돼 배가 넘어갔다"고 말했다. 

통영 해경은 경비함정 등을 동원해 실종자 구조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해경은 낚시어선과 충돌한 화물선을 통영항으로 압송해 도착하는 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규명할 전망이다.

이번 사고는 무리한 출조와 안전의식 부재로 피해가 커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사고를 수사 중인 통영해경은 무적호가 전날인 10일 오후 1시 25분 전남 여수 국동항에서 출항한 것으로 확인했다. 또 낚시어선 탑승객 중 사망자 3명을 포함해 총 4명이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했다. 현행법상 공해상에서 조업을 금지하고 있어 낚시어선의 불법 조업 여부는 조사 대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