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어린이·어르신 급식 안전 지원체계 정비..
이낙연 총리, 어린이·어르신 급식 안전 지원체계 정비..
  • 경남뉴스원
  • 승인 2018.12.28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낙연 총리 주재 식품안전정책위원회 개최
- '학부모 급식 모니터링' 모든 유치원 확대
- 수산물 양식시스템·축산물 사료, 안전·위생관리 강화

정부는 28일 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제2차 식품안전정책위원회를 열고 안전한 급식 방안 등을 논의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이날 회의는 기존 식품안전정책을 점검하고 향후 정부와 민간이 협력해 대처해야 할 과제응 논의하기 위해 민간위원 7명과 농식품부장관 등 9명의 정부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정부는 28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제2차 식품안전정책위원회를 열어 △건강 취약계층 급식관리 강화 방안 △수산물 안전을 위한 예방적 양식시스템 확대 방안 △축산물 사료 안전관리 강화 방안 등 3건을 심의·의결했다.

건강 취약계층 급식관리 강화 방안은 부처별로 어린이와 노인 대상 급식관리 지원체계 정비, 회계관리 투명성 제고, 위생 영양 프로그램 강화 등 3가지 분야에 대책이 제시됐다. 이 총리는 이 자리에서 "안전한 급식을 위해서는 농축수산물 등 식재료의 안전이 먼저 확보돼야 한다"며 "이제 사료와 사육환경에까지 눈을 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단체급식의 비중도 2010년 27.8%에서 2016년에는 33%로 늘었다"며 "지난해 식중독의 45.7%는 집단급식에서 일어났고 급식의 모든 과정을 주의 깊게 점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올 한해 식품안전개선 종합대책에 따른 이행점검 결과 계란 부적합 적발 사례가 지난해 78건에서 9건으로 줄었고 국민의 긍정적 인식도 56%에서 61%로 나아졌다고 밝혔다

수산물 안전을 위한 예방적 양식시스템 확대 방안으로는 해수부가 양식 수산물 생산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를 없애기 위해 예방적 차원에서 양식 수(水) 안전관리, 건강한 종자 공급, 안전한 배합사료 보급 등 대책을 마련했다. 축산물 사료 안전관리 강화 방안은 농식품부가 사료 내 농약 안전관리,  수입사료 검사, 사료 안전관리 정보시스템 개편, 유통사료 안전관리 강화 등에 대한 방안을 실시키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