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과 휴식의 힐링 공간으로 애용 기대
산책과 휴식의 힐링 공간으로 애용 기대
  • 경남뉴스원
  • 승인 2018.11.29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28일 마산합포구 가포동 공한지에 생활주변 녹지공간조성공사를 완료하였다고 밝혔다.

시는 마산 가포 부영아파트와 청량산터널 인근에 위치한 가포동 공한지 5200평방미터에 사업비 1억8600만 원을 투입해 이팝나무 등 2169주를 심고 퍼걸러 2개소와 황토포장 산책로를 조성했다.

공원이 턱없이 부족한 지역에 텃밭으로만 이용되던 방치된 공한지가 산책과 휴식공간으로 변모돼, 지역주민들이 매우 반기는 모습이다.

이세원 산림녹지과장은 “녹지 및 휴게시설이 부족한 주거지역 인근에 지속적으로 녹지공간 및 마을쉼터를 조성해 기후변화에 대비하고, 지역주민들의 여가생활공간 제공과 함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