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력근로제 입법문제 '여야' 입장 엇갈려...
탄력근로제 입법문제 '여야' 입장 엇갈려...
  • 경남뉴스원
  • 승인 2018.11.23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경제사회노동위원회 회의에서 탄력근로제 확대 입법 문제를 위원회 논의 이후 다뤄달라고 국회에 당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탄력근로제 확대 입법 문제를 두고 여는 “내년 2월 처리”, 야는 “연내 처리”로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논란이 되는 탄력근로 확대 문제는 원래 올해 안에 처리하기로 여야가 합의했다"며 "그러나 중요한 사회적 대화기구인 경사노위가 출범해 논의하겠다고 한다면, 국회에서 기다렸다 그 결과를 입법하는 것이 사회적 갈등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야당에도 설명해 드리고 동의를 얻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홍 원내대표는 어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노사 간 탄력근로제 논의는 하루 이틀 새 끝나지 않는다"면서 "내년 1월 말까지 노사합의가 이뤄질 경우 2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하는 게 가장 바람직하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반면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 적용은 여·야·정 협의체의 합의사항"이라며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 적용도 이번 국회 회기 내에 반드시 처리돼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인 임이자 의원도 오늘 당 의원총회에서 탄력근로제 문제와 관련해 "바른미래당도 연내 처리를 얘기하니까, 빨리 연내에 처리해야 한다"면서 "여야가 입법부에서 합의한 대로 가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임 의원은 "경사노위에 민주노총이 오지 않으면 안 오는대로 문 닫고 출발하라고 얘기했다"면서 "민주노총을 기다리는 것은 말도 안 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