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수능 부정행위 16건 적발
경남 수능 부정행위 16건 적발
  • 경남뉴스원
  • 승인 2018.11.18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교육청은 지난 15일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부정행위 16건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2건은 시험 공식 시작 전에 문제를 풀었고 

3건은 휴대전화 등 반입금지 물품을 가지고 있다가 적발되었다. 소지자 중 일부는 긴장한 탓에 물품 제출을 깜빡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11건  4교시 탐구영역에서 부정행위로 적발된 응시자들은 2개 과목을 동시에 풀거나, 1개 과목 시험이 끝났는데도 해당 과목을 계속 풀다가 적발된 것으로 밝혀졌다.

탐구영역은 원칙상 1개 선택과목 문제지만 꺼내서 풀고 나머지 과목 문제지는 봉투에 넣어 책상 아래에 내려놓아야 한다.

부정행위로 적발된 응시자들은 교육부 심의를 거쳐 확정 통보를 받은 뒤 당해연도 수능 성적이 무효 처리된다.

사안이 중하지 않으면 내년 수능에는 응시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